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22:01
게임

'인스파이어드' 카츠페르 스워마 "ORD에 '캐니언' 특훈 보여줘…즐거웠던 경기" [MSI 2022]

기사입력 2022.05.14 17:09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인스파이어드' 카츠페르 스워마가 ORD전에 만족감을 표했다.

14일 부산 서면에 위치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그룹 스테이지 5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5일차 두 번째 경기에서 ORD와 맞붙게 된 EG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ORD를 압살하며 럼블 스테이지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인터뷰에서 인스파이어드는 "이번 경기 너무 즐거웠다. 1레벨부터 적 정글이 게임을 할 수 없을 만큼 터뜨린 경기였다"라며 "'케비'에게 '캐니언'의 특훈을 보여줬다. 내가 캐니언이 된 것 같았고, 질 수 없는 경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1레벨 때 상대 레드 진영에 들어가 이득을 봤던 그는 "'임팩트'가 상대 선수가 인베 방어를 안 할 것 같다고 예상해서 그걸로 이득을 봤다. 이후에는 이득을 본 걸로 게임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갔다"라고 말했다.

인스파이어드는 ORD의 케일 픽에 대해 "상대가 깜짝 픽을 할 거라고 어느 정도 예상은 했다. 케일 픽을 예상한 건 아니지만 크게 당황하지는 않았다. 임팩트가 경력이 길어서 모든 챔피언 상성과 매치업을 알고 있어서 잘할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G2전을 남겨둔 인스파이어드는 "G2와 경기를 할 때마다 점점 접전이 펼쳐지고 있지 않나. G2에게 지기는 했지만 크게 상심하지는 않았다. 중요한 건 럼블 스테이지니까 다가오는 럼블 스테이지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