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7 20:25
연예

'치과의사♥' 전혜빈, 40세 임신부인데 요트 위 난리법석 "행복"

기사입력 2022.05.13 16:1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전혜빈이 여유로운 휴가를 보냈다.

전혜빈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정말 마지막까지 예술이었던 아트부산. 덕분에 정말 값지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해요. 선영언니 감사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전혜빈은 트렌치 코트를 입고 바다 위 요트 위에서 환하게 웃으며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임신부이지만 설레는 마음은 숨길 수 없는 듯하다.

부산 여행에 동행한 서효림은 "아웅 자꾸 생각나"라며 즐거웠던 추억을 떠올렸다.

전혜빈은 "조이가 젤 신났어"라며 화답했다.

전혜빈은 2019년 2살 연상의 치과의사와 결혼했다. KBS 2TV '오케이 광자매'에 출연했다. 최근 40세의 나이에 첫 아이를 임신했다.

사진= 전혜빈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