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1 13:59
게임

첫 POG '클로저' 이주현 "이렐리아 연습 한 번 도 안 해…언제든 자신 있어" [LCK]

기사입력 2022.01.27 21: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클로저' 이주현이 이렐리아에 대한 자신감을 한껏 드러냈다. 

27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KT 대 리브 샌박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리브 샌박은 KT 상대로 대역전승을 거두면서 시즌 2승을 달성했다. 길었던 연패를 마무리하는 꿀맛 같은 승리였다. 

특히 리브 샌박은 3세트에서 이렐리아라는 깜짝 픽을 선보이며 터프한 경기력을 뿜어냈다. 이주현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오늘 어떻게 이겨서 기분 좋다. 팬분들 직접 보니까 기쁘고 경기하는 맛도 나서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는 3세트 밴픽에 대해 "이렐리아로 공격적으로 승부수를 띄워야 할 것 같았다. 이렐리아 연습을 한 번도 하지 않았는데 느낌 와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트페를 일부러 열어 주고 이렐리아를 가져왔다는 이주현. 그는 이렐리아 자신감에 대해 "언제든지 꺼내도 자신 있는 카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렉사이 픽에 대해 "예상하지 못했는데 우찬이 형이 잘하는 픽이었다. 경기 도중 압박이 됐다. 렉사이 나왔을 때 놀랐지만 안 죽기만 하면 후반 가서 이길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주현은 함께 하고 있는 '폰' 허원석 코치에 대해 "내가 어떻게 플레이 해야 하는지 모르는 부분을 잘 알려줘서 편하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1대 1 상대로 허원석 코치를 만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전성기 시절의 폰과 만나고 싶어서 그렇게 말했고 폰 코치의 생일이 어제였는데 생일 선물로 승리를 주게 되어 좋다. 항상 가르쳐줘서 감사하다"고 애정을 전했다.  

아울러 그는 "응원 와줘서 감사하고 다음에도 응원 와주면 꼭 이기겠다"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