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7 19:02
연예

아이유 "11년 뒤 41살에도 본상 받을 수 있는 가수 되겠다" [2022 서울가요대상]

기사입력 2022.01.23 20:3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서울가요대상' 아이유가 영상을 통해 본상 소감을 전했다.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하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이 23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진행은 김성주, 붐, 설현이 맡았다.

이날 마지막 본상 수상자는 아이유였다. 이날 참석하지 않은 아이유는 영상을 통해 등장해 수상 소감을 전했다.

아이유는 "제 기억으로는 한 11년 전 쯤에 '좋은날'이라는 곡으로 첫 본상을 수상했다. 11년이 지난 지금 또 다시 한번 본상을 받게 될 수 있어 영광이다. 제가 열심히 일했다는 반증인 것 같아 스스로도 자랑스럽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어 아이유는 "제가 11년 후, 그럼 마흔 한 살인데 11년 후에도 본상을 받을 수 있는, 꾸준히 하는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는 말로 가수 아이유의 앞으로를 계속해서 기대하게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