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23: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악의 마음' 진선규 첫 등장..."프로파일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

기사입력 2022.01.14 22:36 / 기사수정 2022.01.14 23:27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진선규가 첫 등장했다. 

1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에서는 프로프일러의 중요성을 언급하는 국영수(진선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화연 사망사건 발생했다. 최화연은 자신의 집에서 남자친구와 다툼을 벌였고, 남자친구에게 목이 졸려 사망했다. 특히 최화연은 임신 14주였던 것으로 보는 이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국영수 감식계장은 기수대장 허길표(김원해)에게 과학수사팀을 꾸려달라고 요청했고, 허길표는 "감식반이 있는데 과학수사 팀을 무슨 근거로 만들어달라고 하겠냐. 가뜩이나 돈도 없는데"라고 황당해했다. 

이에 국영수는 "그게 범인 하나 더 잡자는 일이다. 하여간 고인 물들은 말이 안 통한다. 정말 이러기냐"면서 답답해했다. 그러면서 국영수는 "프로파일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 빌딩이 높아질수록 그림자가 길어진다고 했다. 잘 들어라. 머지않아 우리도 미국처럼 인정사정없는 놈들 나타난다. 걔들은 동기도 없다. 우리도 그런 놈들에 대비를 해야한다"고 소리쳤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