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6 1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잘 키운 괴물 쵸비!' 젠지, 파괴적 포스 뿜어내며 '첫 승'…2연패 DRX [LCK]

기사입력 2022.01.14 18: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젠지가 2대0으로 DRX를 격파했다. 

14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젠지 대 DRX의 맞대결이 열렸다. 

이날 DRX는 '킹겐' 황성훈, '표식' 홍창현, '제카' 김건우, '데프트' 김혁규, '베릴' 조건희가 나왔다. 젠지는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룰러' 박재혁, '리헨즈' 손시우가 출전했다.

2세트에서 DRX는 레드 진영을 젠지는 블루 진영을 선택했다. 젠지는 그레이브즈, 리신, 코르키, 직스, 레오나를 픽했다. DRX는 그웬, 신짜오, 르블랑, 아펠리오스, 노틸러스를 골랐다.  

DRX는 초반부터 쵸비를 제대로 노리면서 선취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젠지는 완벽한 봇 다이브 설계로 오히려 2킬을 따냈다. 

이후 열린 봇 듀오 간의 싸움, 룰러-리헨즈가 압도하며 킬을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봇 격차는 극심하게 벌어졌다. 한 번 기세를 잡은 젠지는 멈추지 않았다. 탑, 봇에서 킬 소식을 올리면서 전 라인을 터트렸다. 

11분 만에 젠지는 봇 1차를 파괴, 룰러가 폭풍 성장을 이뤄냈다. DRX도 피넛을 연달아 끊으면서 손해를 매꿨지만 아직 격차는 크게 나고 있었다.

두 번째 화염용을 두고 양 팀 모두 용쪽으로 뭉쳤다. 미리 자리를 잡은 DRX는 용을 빠르게 획득했지만 잘 큰 젠지에게 한타는 대패했다. 

20분 경 젠지는 DRX 레드 부쉬 매복 플레이로 4킬을 올렸고 추가로 바론까지 손쉽게 획득했다. 바론 버프를 두른 젠지는 세 번째 마법공학 용을 차지, 미드, 봇을 밀어붙였다.

젠지는 힘의 격차를 보여주며 그대로 미드, 봇 억제기를 파괴했다. 마지막 정비를 마친 젠지는 탑으로 회전했고 손쉽게 억제기를 무너뜨리면서 게임을 그대로 끝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