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4 16: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최원영, ♥심이영 키스신 속내 "꼴 보기 싫어서" (옥문아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12.29 00:2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최원영이 아내 심이영의 키스신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최원영과 김기방이 동반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용만은 김기방에 대해 "결혼하고 나서 올라오는 사진이라든가 이런 거 보면 행복해 보이더라"라며 밝혔고, 김기방은 "저도 몰랐는데 얼굴도 좋아지고 여유도 생기고 일을 많이 했을 때보다 일이 없을 때 심적으로 여유롭다"라며 맞장구쳤다.



김기방은 "생각을 해보면 사소한 것들이 너무 잘 맞는다. 먹는 거, 여행, 음악 이런 게 잘 맞아서 싸울 일이 별로 없다. 다른 사람들한테 싸운 걸 물어봤을 때 제가 싸웠다는 이야기를 하기조차 민망하다"라며 자랑했다.

김용만은 "살다 보면 안 맞는 게 나온다. 예를 들면 온도 같은 것도"라며 의아해했고, 김기방은 "저는 너무 더워하고 와이프는 차갑고. 그래서 잘 맞는다. 저를 방방난로라고 부른다. 손발이 차가우니까 저한테 데우면 저는 시원하고 와이프는 따뜻하고"라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 최원영은 "최근에 아내가 아이들 재워놓고 SF 판타지 영화 같은 걸 엄청 좋아하고 계속 찾아보더라. 가끔 보면 재미있는데 저는 그걸 즐겨보거나 좋아하는 취향은 아니었던 거다. 드라마적인 거나 혼자 본다면 그런 걸 원하는데 같이 보려고 해도 '또 스파이더맨이야?' 하고 안 보게 된다"라며 털어놨다.



특히 김용만은 "배우 부부의 집안 풍경이 궁금하다. 만약 상대방의 애정 신이 나오면 어떠냐"라며 질문했다. 최원영은 "초반에는 물어보니까 '좋지는 않지'라고 아내가 말을 했다"라며 못박았다.

최원영은 "'스카이캐슬' 찍을 때 상대역 이태란 씨와 뽀뽀하고 일상적인 장면이 있다. 나중에 알았는데 방송을 보고 그게 애드리브였는지 대본에 있는 건지 궁금해서 몰래 내 방에 있는 대본을 확인해 봤다고 한다"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최원영은 "(뽀뽀 신이) 대본에 있는 거였다. '대본에 있는 거야. 나 대본 대로 연기하는 사람이야'라고 말을 해줬다"라며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최원영은 "우연히 아내가 나온 드라마를 보다가 장면이 나오는 걸 봤다. 아침 드라마인데 키스를 하더라. '아침에 다들 보는 드라마인데 되게 진하게 키스를 하네'라고 혼잣말처럼 했다. 와이프가 물어봤을 거다. 어떠냐고. 본인 저런 거 나오면. '프로들끼리 왜 그래'라고 말하고 계속 나오길래 꼴 보기 싫어서 다른 방으로 갔다"라며 고백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