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21:03
스포츠

산타 치어리더부터 루돌프 DJ까지, 대한항공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브'[김한준의 현장 포착]

기사입력 2021.12.25 09:00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한준 기자) 24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021-2022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 한국전력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가 열린 계양체육관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산타복을 입은 치어리더와 빨간코를 붙인 마스코트, 경기장의 음악을 책임지는 DJ는 루돌프로 변신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눈사람이 그려진 넥타이를 착용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풍겼고, 코칭스태프들도 등에 'MERRY X-MAS'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었다.

또한 이날 대한항공 선수들은 유니폼에 눈사람이 그려져 있는 크리스마스 특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선수들은 짙은 네이비 색 배경에 황금색 띠로 이뤄진 특별 유니폼을 입었고, 선수입장때는 선수들이 산타로 변신, 경기장 곳곳에서 등장하며 관중들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등 특별 이벤트를 선보였다. 

한편, 이날 경기는 대한항공이 한국전력에 세트스코어 3:1(22-25, 25-15, 25-14, 25-18) 승리를 거두며 팬들에게 '승리'라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선사했다.




경기장 곳곳에서 산타로 변신한 선수들 입장. 관중들에게 깜짝 선물 증정!



산타로 변신한 치어리더와 응원단장, 귀여운 눈사람 머리띠로 더 러블리하게~



감독과 코칭스태프, 선수들도 함께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한국전력에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한 대한항공. 1,2라운드 패배를 홈에서 설욕!
 

 

 



김한준 기자 kowe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