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8-03 10: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차승원, '낙원의 밤'으로 보여줄 묵직한 카리스마

기사입력 2021.04.08 10:4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차승원이 짙은 카리스마의 정점을 찍었다.

차승원은 9일 공개되는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에서 조직의 타깃이 된 태구(엄태구 분)와 삶의 끝에 서 있는 재연(전여빈)을 쫓는 마 이사 역할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차승원은 태구 조직의 반대편인 북성파 조직의 핵심 인물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단숨에 집중시킨다. 그가 화면에 나올 때마다 대중은 숨을 잠시 멈춰야 할 정도로 임팩트가 강하다.

정갈하진 않으나 묵직함이 느껴지는 마 이사의 말투는 차승원이 뿜어내는 카리스마와 함께 분위기를 압도한다. 적당히 까칠해 보이는 수염과 올백 머리 스타일, 멋스럽게 차려입은 슈트핏도 마 이사의 예사롭지 않은 전사를 추측하게 한다.

특히 차승원의 시시각각 변하는 미세한 표정 변화가 압권이다. 마 이사의 삶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것 같은 이마의 깊은 주름과 한쪽만 찡그려 잔뜩 짜증이 난 상황을 표현한 눈썹 등은 그 자체로 캐릭터가 살아 움직이는 듯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또한 기존 악역의 틀에서 살짝 비껴선 위치에서 태구와 재연, 양 사장(박호산) 등을 대면하는 마 이사는 차승원만이 구사할 수 있는 캐릭터로, 그야말로 빛이 난다. 차승원의 '넘사벽' 포스와 여유, 위트가 넘쳐난다.

'낙원의 밤' 속 긴박한 상황 변화와 연속되는 긴장감의 중심에 차승원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둠의 세계 속에서도 최소한의 룰과 의리를 지키고자 하는 마 이사의 '마력'은 이야기를 반전시키는 치트키로 대중을 몰입시키기에 충분하다.

무게감 넘치는 차승원의 폭발적인 카리스마는 거칠지만 섬세한 푸른빛의 감성 누아르와 어울려 긴장과 서스펜스를 더하는데 일조한다.

'낙원의 밤'은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