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5 01: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윤미래-CL-디애나까지"…K-POP 대표 여성래퍼 9인

기사입력 2015.01.20 08:57




[엑스포츠뉴스=정희서 기자] 해외 최대 영문 케이팝 뉴스 사이트로 손꼽히는 'Koreaboo(코리아부)'에서는 윤미래를 필두로 앞으로 글로벌 케이팝을 이끌어 갈 9인의 여성래퍼를 선정했다.
 
'9 Amazing Female Rappers of K-Pop(9인의 놀라운 케이팝 여성래퍼)'로 선정된 9인은 바로 윤미래, 브라운 아이드 걸스 미료, 길미, 타이미, 쥬얼리의 멤버였던 Baby J(하주연), 원더걸스 유빈, 2NE1(투애니원) CL(씨엘), EXID(이엑스아이디) LE(엘이), 소나무의 D.ana(디애나)이다.
 
이들 9인은 크게 연령대로 나누어볼 수 있다. 80년대 초반 생인 윤미래, 미료, 길미는 연륜이 묻어 나오는 자신들만의 랩핑으로 귀를 사로잡는다. 국내 여성래퍼 중 단연 레전드로 뽑히는 윤미래, 독특한 음색으로 승부하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미료, 랩과 보컬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길미의 랩핑은 깊은 내공을 바탕으로 한 짙은 힙합 소울이 느껴진다.
 
다음으로 타이미, 베이비 제이, 원더걸스 유빈은 80년대 중후반 생이다. 언더그라운드부터 입지를 다져온 타이미, 쏙쏙 들어오는 하이톤 랩이 트레이드 마크인 쥬얼리의 전 멤버 베이비 제이, 자신만의 독창적인 스타일을 갖춘 원더걸스 유빈 모두 가요계 여성래퍼로서 탄탄한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
 
마지막은 파릇파릇한 90년대 생 아티스트로 2NE1의 CL, EXID의 LE, 소나무의 디애나가 이에 속한다. 최근 미국 진출을 앞두고 있는 2NE1의 CL과 '위 아래'로 차트 역주행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EXID의 LE, '힙합 꿈나무' 소나무의 디애나는 현재까지보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래퍼다.
 
디애나는 가장 어린 95년생으로, 코리아부는디애나를 가리켜 "New contender to the Korean music scene(한국 가요계 새로운 경쟁자)"라고 정의하며 데뷔 전 자작랩인 '불 붙여' 동영상을 함께 게재했다. 또한, 매체는 디애나가 작사 실력과 독보적 "mad rapping skills(미친 랩핑 스킬)을 갖췄다"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힙합 레전드' 윤미래부터 해외로 발을 넓히고 있는 2NE1의 CL, 떠오르는 '랩 새싹' 소나무 디애나까지, 케이팝 시장을 이끌어갈 국내 여성래퍼들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정희서 기자 hee108@xportsnews.com   

[사진 =  ⓒ Koreaboo(코리아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