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3 14: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솔비, '곰팡이 케이크' 논란에 사과 "이름에 대한 책임 통감" [전문]

기사입력 2021.03.06 16:22 / 기사수정 2021.03.06 16:2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가수 겸 작가 솔비가 '곰팡이 케이크' 논란에 대신 사과했다. 

솔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전한다"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솔비는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하다"며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이다.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솔비는 "불쾌한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이 일을 접하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사과하며 "저도 너무 놀랍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곰팡이를 돈 주고 구매해 아이들이 먹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솔비가 개인 작업실에 오픈한 스튜디오 카페의 체인점인 것으로 알려진 카페에서 곰팡이가 잔뜩 핀 케이크를 판매한 것. 글쓴이는 해당 카페 대표의 무례한 사과와 매장 관리를 공개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다음은 솔비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솔비입니다.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아요..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픕니다.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이 내용을 접하고 너무 놀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그때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 부분도 죄송합니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입니다.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제 이름을 보고 이 공간을 방문해 케이크를 사주셨던 거니까요..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또 불쾌한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이 일을 접하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저도 너무 놀랍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납니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커뮤니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