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15: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권민아 "AOA 지민 사과하러 찾아와 '죽으면 되냐'고…어찌됐건 사과 받았다" [전문]

기사입력 2020.07.04 07:41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지민을 향한 폭로를 이어온 가운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권민아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앞서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극단적 시도까지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권민아는 "우선 오늘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석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하다. 읽기 불편한 기사들도 올라왔을거고 집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주고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권민아는 AOA 멤버들과 매니저들이 함께 집에 찾아와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그 중 지민은 화가 난 상태로 집에 들어왔다고 했다. 지민은 권민아와 실랑이를 하던 중 칼을 찾으면서 "내가 죽으면 되느냐"고 말하기까지 했다고. 그러면서 권민아의 폭로 내용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고도 했다. 

권민아는 "저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다. 언니는 잘 기억 못했다. 언니는 장례식장에서 다 푼 걸로 생각하더라"라며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하지 못하는 이 언니가 어쨌든 미안해라고 했으니 언니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더라"며 이해하는 입장을 보였다. 

이어 "아무튼 전 말을 이어나갔고 그 후로 언니는 듣고 미안해 미안해 말만 했고 어찌됐건 사과했고 전 사과 받기로 했다. 그렇게 언니 돌려보내고 남은 멤버들과 더 이상 저도 나쁜 생각같은 건 (하지 않고) 정신 차리기로 약속하고 끝났다"면서 상황을 마무리지었음을 알렸다. 

끝으로 권민아는 "더 이상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다.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조금씩 고쳐나가도록 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이 글에서도 제가 그 언니(지민)를 좋게 써내려가진 못하는 것 같다. 인정한다. 사실 뒤에 사과한거는 생각도 안나고 화나서 온 첫 장면만 반복해서 떠오른다"며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이하 권민아 인스타그램글 전문. 

우선 오늘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석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합니다.

읽기 불편한 기사들도 계속 올라왔을거고 뭐 혹시나 누군가에게는 모르고 싶은 일이였을수도 있고 집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주고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해서는 안 될 행동들과 말이 많았으니까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몇시간 전에 모든 멤버들과 매니저분들도 제 집 까지 다 와주었고 대화를 했어요. 처음에 지민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고 이게 사과 하러 온 사람의 표정이냐고 전 물었죠 막 실랑이 하다가 언니가 칼 어딨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하게 됬어요. 그리고 기억이 안난다고 했어요. 

저는 계속해서 당한것들을 이야기 했고 물론 저도 제 정신은 아니였을테고 언니는 잘 기억을 못하더라구요. 이런적은 있고 저런적은 없고 이야기 하는데 저도 전부 다 기억할 수 없지만 생각나는건 눈 똑바로 쳐다보고 이야기 해나갔어요. 언니는 장례식장에서 다 푼걸로 생각하더라구요. 그러기엔 장소가 장례식장이고 그날만큼은 위로해주러 간거였고 연락도 그날은 잘 했고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 못 하는 이 언니가 어쨌든 미안해 라고 말했으니 언니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들 수 있는 상황들이였어요. 

맞아요. 근데 11년 고통이 어떻게 하루만에 풀릴수가 있지? 그날 제가 당한거에 대해서는 오고간 대화가 없었고, 그 장소에서 어떻게 그런 대화를 할수있나요. 당연히 전 그날만 진심으로 위로해주었고 그 후론 다시 저였죠. 하루 아침에 너무 고장난 제가 바로 제정신이 될수는 없잖아요.

아무튼 전 계속 말을 이어 나갔고 그 후로는 언니는 듣고 미안해 미안해 말만 했고 어찌됬건 사과 했고 전 사과 받기로 하고 그렇게 언니 돌려보내고 남은 멤버들과 더 이상 저도 나쁜 생각같은건 정신차리기로 약속하고 끝났어요. 

하늘에서 두 아버지가 보고계실거라고 믿어요. 거짓말을 쓸수는 없으니까. 음 솔직히 처음에 언니 모습 생각하면 언니는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나 싶었어요. 아무튼 그래도 미안하다라는 말을 계속 들었고. 네 들었죠 .들었는데 음 사실 뭐라고 써야할지 모르겠어요. 

솔직히 진심어린 사과하러 온 모습은 제 눈에는 안보였는데 이거는 제 자격지심 일수도 있고 워낙에 언니한데 화가 나 있는 사람이라 그렇게 보려고 한건지. 언니는 진심이였을수도 있으니 뭐라 단정 지을순 없겠네요. 

일단 이제 이 이야기를 정리해야하니깐 저도 이제 진정하고 꾸준히 치료 받으면서 노력하고, 더 이상은 이렇게 소란피우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조금씩 조금씩 고쳐나가려고 노력할께요. 오늘 저 때문에 피해본 사람들도 참 많은데 정말 죄송합니다. 솔직히 이 글에서도 제가 그 언니를 좋게 써내려가진 못하는 것 같아요. 네 인정할께요. 사실 뒤에 사과한거는 생각도 안나고 화나서 온 첫 장면만 반복해서 떠오르네요. 제가 삐뚤어질대로 삐뚤어져서 당장은 안고쳐져요. 하지만 이것도 노력해야죠. 그러기로 했고 이제 이 일에 대해서 언급하거나 또 글을 올리거나 말도 안가리고 그러지 않을께요. 

글도 잘 못써서 뭐라고 쓴건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