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5 14: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베를린영화제' 김민희·홍상수, 기자회견에서 '다정한 분위기' [포토]

기사입력 2017.02.16 19:40 / 기사수정 2017.02.16 19:44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영화감독 홍상수와 배우 김민희가 불륜설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동반 참석했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 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받았다. 한국영화로는 4년 만이다. 앞서 홍 감독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으로 베를린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김민희 분)의 고민과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올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