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23: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손승연, '위키드' 만장일치 합격…정선아 "오디션 추천했다"

기사입력 2021.01.21 16:3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위키드'의 두 마녀가 네이버 NOW.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어제 20일 라비가 진행하는 '퀘스천마크'에 생방송 출연한 정선아, 손승연이 '위키드'의 라이브를 온라인에서 첫 공개했다.

16일 개막을 앞둔 '위키드'는 첫 티켓 오픈과 함께 오픈된 전 좌석이 솔드 아웃된 기대작이다. ‘퀘스천마크’를 통해 청취자들과 처음 만난 '위키드'의 두 주역 정선아와 손승연은 작품 넘버인 엘파바와 글린다의 우정이 돋보이는 넘버 ‘For good(너와 영원히)’을 소화했다.

라비는 “라이브가 맞는지 인이어를 뺐다 다시 꼈다. 앞 열에서 직접 감상하는 저를 모두 부러워하신다”라며 감탄했다. 
 
라이브 외에도 뮤지컬 '위키드'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 서로의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한국 초연부터 전 시즌에 출연하며 한국 최다 글린다의 기록을 세운 정선아와 크리에이터들의 만장일치의 찬사로 새롭게 엘파바로 캐스팅된 손승연은 서로에 대해 “(손승연은)시원 시원한 목소리가 엘파바 역에 잘 어울릴 것 같아 오디션 추천을 했었다. 날 것 그대로의 생생한 매력”(정선아), “연습 하면 할수록 캐릭터를 (직접) 만든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그냥 글린다’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만큼 싱크로율이 100%인 글린다는 없다”(손승연)라며 서로의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에 대해 말했다.

이 외에도 꿈의 역할을 맡게 된 오디션 비하인드와 좋아하는 대사, 단 한번의 암전도 없이 쉴새 없이 바뀌는 공연을 올리면서의 에피소드 등 작품에 관한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한 토크가 이어졌다.

세계에서 유일한 '위키드' 공연으로 개막을 앞둔 두 배우는 “이제 시작점인데 많이 뭉클하다. 무대 위에서 관객 여러분들을 행복하게 해드릴 수 있다면 기쁠 것 같다”(정선아), “Unlimited Flying (맞서 날아오르다)이 우리의 메시지다. 작품을 보시고 힘든 시기에 희망을 얻어가셨으면 좋겠다”(손승연)라고 각오를 밝혔다. 네이버 나우는 네이버 앱에서 보고 들을 수 있는 24시간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로 '위키드'의 에피소드는 21일 오후 3시에 재방송된다.

'위키드'는 2003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18년째 흥행 돌풍을 일으키는 블록버스터 뮤지컬로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이다.  2003년 초연 이래 공연된 모든 도시의 흥행 기록을 새롭게 갈아치우고 있으며 전 세계 16개국 100여 개 도시에서 6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브로드웨이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한 단 세 작품 중 금세기 초연작으로는 '위키드'가 유일하다.

암전 없는 54번의 매끄러운 장면전환, 12.4m의 거대한 타임 드래곤, 날아다니는 원숭이, 350여 벌의 아름다운 의상 등의 화려한 무대와 ‘Defying Gravity’, ‘Popular’ 등 트리플 플래티넘을 기록한 수려한 음악이 특징이다. 토니상, 드라마 데스크상, 그래미상 등 전 세계 100여 개의 메이저 상을 수상했다.
 
옥주현, 정선아, 크리에이터들의 만장일치로 탄생한 새로운 마녀 손승연, 나하나를 비롯해 높은 싱크로율로 로맨틱한 히어로 피에로를 분할 서경수, 진태화가 출연한다. 남경주, 이상준, 이소유, 김지선, 이우승, 전민지, 임규형과 한국 전 시즌에 출연한 ‘위키드 스페셜리스트’ 배우들,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이 더해줄 에너지로 기대감을 높인다.

'위키드'는 2월 16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구 인터파크홀)에서 개막, 서울에 이어 5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초연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위키드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