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5 19: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유재환, 생계로 바쁜 어머니의 돌봄 공백 채워준 선생님에 감사 (사랑을 싣고)

기사입력 2021.01.20 16:27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랑을 싣고' 유재환이 이상형 선생님에 '심쿵'했던 추억을 떠올린다.

20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사랑을 싣고')에서는 어린 유재환의 마음 속에 영원한 첫사랑으로 남은 선생님을 찾아 나선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유재환은 MC 김원희, 현주엽과 함께 10여 년 만에 자신이 다녔던 초등학교를 찾아 이상형이었던 초6 담임 선생님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당시 유재환은 어머니가 일하던 24시간 찜질방에서 통학하면서 지하철로 40분, 역에서 걸어서 30분이 넘게 걸리는 먼 거리를 다녀야 했다는데. 선생님은 아침에 역에서 혼자 내린 유재환을 기다렸다가 같이 학교에 가고, 교실에 혼자 남아 있는 유재환을 위해 몇시간을 함께 기다려 주기도 하는 등 생계로 바쁜 어머니 대신 어린 유재환을 살뜰히 돌봐 주셨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유재환은 선생님이 친구들을 무섭게 혼낼 때에도 오히려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심쿵'했었다고. 지금의 독특한 말투와 성격도 그 선생님의 마음에 들기 위해 노력하다가 생겼을 정도로 자신의 인생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유재환이 당시 선생님께 쓴 러브레터의 내용을 들은 김원희와 현주엽은 "초등학생이 너무 능글능글하다"면서 웃음을 터트려 과연 어떤 4차원 애정 고백이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어린 시절 유재환에게 또 하나의 울타리가 되어 주었던 선생님과의 추억은 이날 저녁 8시 30분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