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0 16: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캠프 첫 실전' 서폴드 "일관성 있는 투구에 초점 두겠다" [애리조나:라이브]

기사입력 2020.02.25 09:34


[엑스포츠뉴스 메사(미국 애리조나),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의 외국인 선수 워윅 서폴드가 스프링캠프 첫 실전을 마쳤다.

한화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의 레드마운틴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캠프 세 번째 자체 청백전을 가졌다. 이날 오렌지팀의 선발로 등판한 서폴드는 2이닝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무난한 첫 실전 피칭을 마쳤다. 2이닝 동안 33구를 던져 직구 최고 146km/h, 투심패스트볼은 최고 143km/h 구속을 마크했다. 커브는 6개, 체인지업은 7개를 던졌다. 

1회 이용규와 정은원을 땅볼 처리한 서폴드는 김태균과 이성열을 각각 야수 실책, 볼넷으로 출루시켰으나 정진호를 3루수 땅볼로 잡았다. 2회에는 오선진은 유격수 땅볼 후 이해창을 삼진으로 잡았고, 장진혁에게 우전 2루타를 허용했지만 장운호를 3루수 땅볼로 잡으면서 피칭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 서폴드는 "첫 실전이라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는데 주안점을 두고 마운드에 올랐다. 초반에는 마음먹은 대로 잘 됐지만 중반 커브 제구가 만족스럽지 않아 다소 흔들렸다"고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아직은 2월이고 캠프 중반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결과다. 아직 캠프가 많이 남았기 때문에 남은 기간 일관성 있는 투구를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시즌 개막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한화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서폴드는 31경기에 나와 192⅓이닝으로 팀 내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 12승11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하며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후반기 10경기에서 4연승 포함 6승, 평균자책점 1.85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 시즌에는 다소 페이스가 늦게 올라왔다는 자타의 평가, 2년차 시즌을 맞는 서폴드가 올해에는 어떤 모습을 보일 지 기대가 모인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화 이글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