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5 15: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왓쳐' 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최후의 공조 돌입

기사입력 2019.08.25 15:09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왓쳐(WATCHER)'가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최후의 공조에 나선다.

OCN 토일 오리지널 '왓쳐' 측은 25일 마지막까지 '장사회'를 추적하는 비리수사팀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5회에서 드러난 진실은 충격을 안겼다. 범죄자를 잡아도 풀려나는 허술한 법망에 좌절한 경찰들이 비공식적으로 정보를 나누고 느슨하게 탈법적인 수사를 협조하는 모임 '장사회'를 조직한 건 김재명(안길강 분)이었고, 이 판을 키워 피의자들을 살해하는 자칭 범죄관리시스템을 만든 최종 보스는 다름 아닌 박진우(주진모)였다. 박진우는 장현구(이얼) 경위를 죽이고 김재명을 함정에 빠뜨리기까지 했다.

모든 진실이 밝혀졌지만 검거는 쉽지 않다. '장사회'를 두려워하는 경찰 윗선의 움직임에 의해 박진우는 결국 풀려났고, 되찾았던 뇌물장부에 '장사회' 명단은 삭제된 후였다. 진실을 확인하고도 궁지에 몰린 비리수사팀. 하지만 김재명이 김영군(서강준)에게 뇌물장부 원본을 남기며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비리수사팀은 포기하지 않고 최후의 수사에 돌입한다. 사소한 증거도 놓치지 않으려 날카롭게 주시하는 도치광(한석규 분)의 아우라가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김영군은 또다시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다. 복수보다 진실을 밝히기로 선택했던 김영군이지만 이번에는 다를까. 그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까지 비리수사팀과 함께하기로 한 한태주(김현주)의 표정도 심상치 않다. 무언가를 발견하고 굳어있는 한태주 뒤로 홍재식(정도원)과 무언가 이야기를 나누는 경찰이 보인다. 도치광과 김영군도 합류해 작은 실마리라도 찾으려 애쓰고 있다. 비리수사팀 앞에 닥친 충격적인 사건은 마지막 회를 강렬한 서스펜스로 수놓는다.

'왓쳐' 제작진은 “비리수사팀의 최후의 공조가 어떤 진실을 꺼내 놓을지, '왓쳐'만이 가능한 강렬한 엔딩을 기대해 달라. 마지막까지 빈틈없는 압도적 열연과 예측 불가한 심리스릴러의 정수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왓쳐'는 25일 오후 10시 20분 대망의 최종회를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