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14: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베리굿 조현, 의상 논란 해명에도 이틀째 실검 장악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6.18 07:1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베리굿 조현을 둘러싼 의상 논란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 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포토타임이 진행됐고 이전에도 게임에 관심을 가졌던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 아리의 의상으로 분장하고 등장했다. 포토라인에 선 조현은 섹시한 몸매와 포즈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조현의 사진이 공개되자 온라인 상에는 설전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몸에 딱 붙은 의상을 비롯해 가슴라인 노출, 가터벨트를 두고 "너무 과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베리굿 소속사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주최 측과 협의 후 준비해 준 의상을 착용했다"며 사전에 OGN과 협의된 부분임을 명시했다. 실제로 OGN은 취재 안내 당시 일부 연예인의 코스프레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소속사는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고 즐겼기에 게임 유저들과 함께 소통하고 싶었다"며 (의상은)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함이였다"고 해명했다.

OGN 측 역시 "아리라는 캐릭터가 원래 그렇다.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라며 "코스프레는 팀별로 1명만 했다. 베리굿 뿐 아니라 다른 팀도 마찬가지"라며 이번 논란 자체가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현의 의상을 지적한 누리꾼도 있었지만 많은 누리꾼 들은 OGN측 입장처럼 별로 문제가 될 것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설전은 끝없이 계속됐고 하루가 지난 18알 까지도 조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