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9: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경찰, 구하라 前남친 최종범 휴대전화 복구 완료

기사입력 2018.10.12 16:57 / 기사수정 2018.10.12 17:02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가수 겸 배우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의 휴대전화를 비롯한 전자장비 복구가 완료됐다.

12일 서울 강남경찰서 측은 사이버수사대가 최종범으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와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의뢰 결과를 받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최종범이 구하라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사실이 있는지, 외부로 유출한 적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당초 폭행 사건으로 시작된 이번 '구하라 사건'은 구하라가 지난달 27일 최종범애 대해 강요, 협박,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추가 고소하며 커졌다. 

이와 관련, 강남경찰서 최근 구하라, 최종범의 폭행 및 동영상 사건에 대해 형사과는 물론이고 여성청소년과 여청수사팀, 지능범죄수사과 산하 사이버 수사팀이 합류한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최종범을 재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구하라와의 대질 신문할 가능성도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종범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