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07: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월드컵:4강] '만주키치 결승골' 크로아티아, 연장 혈투서 잉글랜드 2-1 꺾고 결승행

기사입력 2018.07.12 06:02 / 기사수정 2018.07.12 11:4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크로아티아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 잉글랜드를 제압하고 사상 첫 월드컵 결승 무대에 이름을 올렸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연장 혈투끝에 2-1로 승리했다.

사상 첫 결승 진출을 꿈꾸는 크로아티아는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수바시치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브르살리코, 로브렌, 비다, 스트리니치가 포백을 구성했다. 라키티치와 브로조비치가 중원을 구성하고 레비치, 모드리치, 페리시치가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최전방에는 만주키치가 나섰다.

이에 맞서는 잉글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픽포드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맥과이어, 스톤스, 워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영과 린가드, 핸더슨, 알리, 트리피어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투톱은 케인과 스털링이 형성했다.


선제골은 상당히 이른시간 터졌다. 전반 4분 알리가 페널티박스 바깥쪽에서 반칙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환상적인 오른발 프리킥으로 크로아티아의 골망을 갈랐다. 2경기 연속 연장 혈투를 치른 후유증이 남아있는 듯했다.

하지만 전반 중반 이후 크로아티아도 공세를 강화했다. 전반 18분과 22분 페리시치가 위협적인 슈팅으로 잉글랜드의 골문을 위협했고 레비치 역시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다.

잉글랜드도 전반 30분과 전반 35분 케인과 린가드가 좋은 기회를 맞이했지만 리드를 벌리는데는 실패했다.


결국 전반전은 1-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은 크로아티아가 점유율을 쥐고 공격을 주도하는 양상으로 전개됐고 결국 크로아티아가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후반 23분 브르살리코의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왼발로 밀어 넣으며 잉글랜드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페리시치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역전에는 실패했다. 잉글랜드는 스털링을 빼고 래시포드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양 팀은 득점에 실패했고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흘러갔다.

연장전서 웃은 쪽은 크로아티아였다. 연장 전반 잉글랜드의 공세를 잘 막아낸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3분 페리시치의 패스를 받은 만주키치가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크로아티아는 잉글랜드의 파상공세를 막아냈고 결국 크로아티아가 결승에 진출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