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0 08: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공격 물꼬는 텄는데…롯데, 연이틀 불펜 붕괴 '악몽'

기사입력 2018.06.14 22:25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공격이 풀리니 이틀 연속 불펜이 말썽이다. 롯데 자이언츠가 큰 폭의 점수 차를 지키지 못하고 또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롯데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팀간 9차전에서 9-11로 패했다. 경기 초중반 9-3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6회와 7회 두 번의 빅이닝을 허용하며 결국 쓰라린 역전패를 떠안았다.

삼성 선발 김대우를 초반부터 공략하며 롯데가 앞서나갔다. 1회 신본기의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2회 전준우의 솔로포, 3회 신본기의 적시타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4회에는 번즈의 솔로포, 이대호의 스리런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5회 나종덕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6점 차 리드를 잡았다.

듀브론트가 5회까지 소임을 마친 후 6회 진명호가 마운드에 올랐다. 6점 차로 이기고 있는 상황이지만 최근 제 페이스를 찾지 못하고 있는 진명호를 위해 일부러 부담이 덜한 상황에 등판시킨 것. 그러나 진명호는 김헌곤, 이지영, 조동찬을 모두 볼넷으로 내보내며 무사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제구가 되지 않았다.

롯데는 마운드를 진명호에서 구승민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구승민도 손주인에게 적시타, 박해민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김상수에게 삼진, 구자욱에게 땅볼을 유도했으나 러프를 다시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강민호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맞았다. 대거 5점을 내준 롯데는 간신히 1점 차 리드를 지킨 채 6회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7회도 쉽지 않았다. 롯데는 또다른 필승조 오현택을 등판시켰지만 그 역시 이지영을 볼넷, 대타 김성훈을 안타로 내보냈다. 손주인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상황이 됐고 마운드는 다시 장시환으로 교체됐다. 그러나 장시환이 박해민에게 2타점 적시 2루타, 김상수에게 적시 3루타를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앞선 13일 경기에서도 롯데는 경기 중반까지 5점 차 리드를 하다 7회 4실점하며 추격을 허용했다. 결국 9회 손승락이 동점을 허용하며 경기는 연장으로 향했다. 이대호의 끝내기로 승리했지만 개운치만은 않았다. 결국 불펜이 이틀 연속 무너지며 삼성에게 위닝시리즈를 내줬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