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6 12: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박해민 역전 결승타' 삼성, 난타전 끝 롯데에 위닝시리즈

기사입력 2018.06.14 22:25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난타전 끝에 삼성 라이온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의 시즌 팀간 9차전에서 11-9로 승리했다. 롯데와의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거두며 올 시즌 상대전적 7승 2패로 강세를 이어갔다.

선발 김대우는 4이닝 11피안타(3홈런) 4볼넷 2탈삼진 9실점으로 무너졌다. 그러나 타선이 6회 5득점, 7회 3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으며 패전은 면했다. 결승타는 7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쳐낸 박해민의 몫이었고, 이지영이 3안타, 손주인이 3타점으로 활약했다. 롯데 선발 펠릭스 듀브론트는 5이닝 3실점에도 불펜 방화로 승리를 놓쳤다.

롯데가 1회 선취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전준우의 안타 후 손아섭, 채태인이 범타로 물러났지만 이대호가 볼넷을 골라 찬스가 이어졌다. 민병헌에 이어 신본기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리드를 잡았다. 삼성이 2회 뒤집었다. 강민호, 이지영의 안타에 이어 조동찬이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잡았다. 손주인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지며 2-1로 역전했다.

롯데도 다시 쫓았다. 2회 전준우의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었고, 3회 상대 수비 실수에 힘입어 역전을 해냈다. 채태인이 안타로 출루한 후 이대호가 3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잡혔다. 그러나 조동찬이 민병헌의 땅볼 타구 처리 때 아웃카운트를 착각해 병살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후 신본기의 타구 역시 우익수 구자욱의 어설픈 수비로 적시타까지 이어졌다.

삼성이 4회 김헌곤의 솔로포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지만 잠시 뿐이었다. 다음 이닝 번즈의 솔로포가 나왔고, 나종덕의 안타, 손아섭의 볼넷으로 주자 2명이 쌓였다. 이대호의 스리런으로 7-3까지 달아났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롯데는 5회 황진수의 안타, 번즈의 2루타로 찬스를 잡은 후 나종덕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6점 차까지 멀어졌다. 

삼성은 6회 바뀐 투수 진명호를 공략했다. 김헌곤, 이지영, 조동찬이 볼넷을 연이어 고르며 무사만루 찬스를 잡았고, 손주인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박해민, 러프의 밀어내기에 이어 강민호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1점 차까지 추격했다. 기어이 삼성이 역전을 해냈다. 7회 1사 2,3루 찬스에서 박해민의 2타점 적시 2루타, 김상수의 적시 3루타로 11-9, 스코어를 뒤집었다.

9회 삼성은 심창민으로 마운드를 이어갔다. 민병헌을 2루수 뜬공, 대타 이병규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끝으로 황진수까지 삼진 처리해 경기를 매조지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