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6 16: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롯데 조원우 감독 "김원중, 홈런 맞았지만 호투해줬다"

기사입력 2018.06.14 17:34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이 김원중의 피칭을 칭찬했다.

롯데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9차전을 치른다. 13일 경기에서 이대호의 끝내기 안타로 삼성전 5연패를 마감한 롯데는 외국인 선발 펠릭스 듀브론트를 내세워 위닝시리즈 달성에 나선다.

8차전 선발로 나섰던 김원중은 초반 실점에도 불구하고 6이닝 4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이 9점을 지원하며 승리요건을 갖췄으나 불펜이 9회 동점을 허용하며 무산됐다. 

시즌 5승은 다음으로 미뤘지만 조원우 감독은 김원중의 투구를 칭찬했다. 조 감독은 "홈런을 맞긴 했지만 잘 던졌다. 직구에 힘이 있었고 마운드에서 잘 풀리다보니 자신감있게 던진 것 같다"고 평했다.

2군에서 재정비를 마치고 온 손승락이 9회 1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한 점은 아쉬웠다. 그러나 조 감독은 손승락에 대한 여전한 믿음을 드러냈다. "보직 변경은 고려하지 않는다. 마무리는 손승락이다"라고 힘을 실어줬다.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롯데는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이대호가 지명타자로 나서며 1루는 채태인이 맡는다. 전날 선발 출장했던 문규현은 슬라이딩 과정에서 어깨 통증이 있어 경기 후반 대기한다. 3루수로는 황진수가 출전한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