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2 20: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대호 11회말 끝내기' 롯데, 삼성전 5연패 마감

기사입력 2018.06.13 23:03 / 기사수정 2018.06.13 23:06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삼성전 5연패를 끊어내고 신승을 거뒀다.

롯데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8차전에서 10-9로 승리했다. 9회 동점을 허용했던 롯데는 연장 11회말 극적인 끝내기로 삼성을 꺾었다.

선발 김원중은 초반부터 든든한 득점 지원 속에서 6이닝 4실점 역투했으나 불펜이 동점을 허용하며 시즌 5승에는 실패했다. 타선에서는 이병규가 1회 역전 스리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왔고, 문규현과 손아섭이 각각 투런, 솔로포를 때려냈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2이닝 8실점으로 무너졌다.

삼성이 1회부터 선취점을 냈다. 선두타자 박해민이 볼넷을 고른 가운데 구자욱의 안타가 이어졌다. 1,2루 상황에서 이원석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2-0 리드를 잡았다.

롯데가 다음 이닝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손아섭이 안타로 출루했고, 도루로 2루를 훔쳤다. 채태인의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이대호가 볼넷을 골랐다. 2사 1,2루 상황에서 이병규의 역전 스리런으로 3-2로 뒤집었다.

2회 롯데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신본기가 내야안타로 출루했고 문규현이 투런으로 주자를 불러들였다. 나종덕, 전준우가 범타로 물러난 가운데 손아섭의 솔로포가 나오며 6-2로 앞섰다. 삼성도 맞불을 놨다. 3회초 구자욱의 안타, 러프의 투런으로 4-6까지 추격했다. 

롯데는 3회 이대호의 안타, 이병규의 2루타, 민병헌의 사구로 무사만루 찬스를 잡았다. 신본기와 문규현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하며 다시 8-4로 격차를 벌렸다.

6회 롯데가 다시 달아났다. 전준우의 안타에 이어 채태인과 이대호가 볼넷을 고르며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병규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하며 한 점을 얻어 5점 차가 됐다.

7회 삼성이 뒤쫓았다. 바뀐 투수 진명호를 상대로 박한이, 대타 배영섭이 볼넷을 골랐고 박해민이 적시타를 때렸다. 뒤이어 김상수의 2타점 적시 2루타, 러프의 적시타가 나오며 1점 차까지 추격했다.

롯데는 9회 손승락을 마운드에 올렸다. 손승락은 박해민에게 안타를 허용한 후 김상수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 그러나 구자욱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다시 한번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9회 장필준이 이대호, 이병규, 민병헌을 차례로 범타 처리하며 경기는 연장으로 향했다.

11회말 롯데는 최충연을 상대로 손아섭이 안타를 때렸다. 번즈의 땅볼로 1사 1루가 됐고, 이대호가 끝내기를 때려내며 롯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