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4 00: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한용덕 감독의 여유 "이성열, 홈런 후 왜 펀치 없나 했더니…"

기사입력 2018.05.18 22:33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3경기 연속 역전승으로 3연승을 달성했다.

한화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시즌 4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과 LG전 5연승을 달성한 한화는 시즌 전적 25승18패로 2위 SK와의 승차를 1경기 차로 좁혔다.

선발 배영수가 4⅓이닝 3실점을 하고 내려간 뒤 이태양과 박주홍, 송은범, 정우람이 무실점으로 뒷문을 막았다. 송은범이 승리투수가 되면서 5승을 달성했고, 정우람은 17세이브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이성열이 추격의 투런포와 점수를 뒤집는 결승타까지 3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경기 후 한용덕 감독은 "이성열이 투런 홈런을 치고 들어오면서 가슴을 치지 않았었는데, 결승 타점을 치고 때리려고 했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성열은 홈런을 치면 한용덕 감독의 가슴팍을 때리는 세리머니를 하는데, 실제로 이날은 홈런이 아닌 결승타 후 한용덕 감독에게 기분 좋은 한 방을 날렸다.

한 감독은 "배영수가 잘 던져줬는데, 감독 입장에서는 바꿀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선수에게 미안했다"고 돌아보면서 "우리 팀에 신구 조화가 되고 있고 어린 선수들의 활약에 고참 선수들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