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2 15: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야구일반

야구도 한류시대…호주에 첫 한국 야구단 창설

기사입력 2018.05.18 09:59 / 기사수정 2018.05.18 10:02



이젠 야구도 '한류'다. 2018/19시즌 호주프로야구리그(이하 ABL)에 한국 선수들로 구성된 프로팀이 참가한다.

캠 베일 ABL CEO, 김선웅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김현수 윈터볼코리아 대표는 21일 오후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ABL 제7 구단 창단' 체결식을 한다. 이날 체결식에서는 한국 야구팀의 ABL 합류에 대한 공식 발표와 체결서 서명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 야구팀이 뛰게 될 ABL 정규리그는 매년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열린다. 2월부터는 플레이오프와 챔피언십시리즈가 펼쳐진다. 팀당 40경기, 총 120경기를 치른다.

한국 야구팀은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질롱을 연고지로 활동하게 되며, 질롱 베이스볼 센터를 홈구장으로 사용한다. 인구 23만 명인 질롱은 스포츠 열기가 뜨겁고, 야구를 위한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선수단은 공개 트라이아웃과 방출 및 은퇴 선수 특별 선발 등을 통해 진행할 계획이다. 전 한화 출신 외야수 김경언도 ABL 선수단과 함께한다. 프로에서 뛸 기회가 많지 않았던 선수들로서는 마음껏 기량을 펼칠 기회를 얻게 된 셈이다. 올해 선수단 규모는 코치진을 포함해 30여 명을 예상하고 있다. 9월까지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하고, 10월 창단식을 가진 뒤 본격적인 호주 현지 적응 훈련에 돌입한다.

ABL 한국 야구팀은 첫 시즌인 올해 목표를 '안정적인 리그 적응'으로 하고 있다. 순조롭게 안착한 뒤 선수 및 코치를 추가 영입함으로써 점차 경쟁력을 키워나갈 예정. 또 ABL의 국내 저변 확대를 위해 한국 야구팀 경기 관람 여행 패키지, 베이스볼 아카데미 등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 야구팀의 ABL 참가는 국내 야구팬들에게도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ABL 경기 생중계와 관련 콘텐츠는 국내 포털사이트 및 케이블방송사를 통해 방송된다. 경기가 없는 비시즌에도 야구를 접할 수 있어 야구팬들로서는 1년 내내 야구와 함께할 수 있게 됐다.

한편, ABL은 호주를 대표하는 프로야구리그로 애들레이드, 브리즈번, 캔버라, 멜버른, 퍼스, 시드니 등 호주 대도시를 기반으로 한 6개팀이 참가 중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해피라이징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