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6 0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틀 연속 불펜 실점' KIA, 김세현 복귀도 소용 없었다

기사입력 2018.05.17 21:05 / 기사수정 2018.05.17 21:05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추가 실점을 막아야 했던 상황. 2군에서 재정비를 마치고 복귀한 김세현이 쐐기 투런을 허용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KIA는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시즌 팀간 6차전에서 2-8로 패했다. 3연전 첫 경기에서 승리했지만 2연패에 빠졌다.

KIA는 이날 선취점을 뽑으며 먼저 앞섰다. 2회 흔들리는 넥센 선발 에스밀 로저스의 폭투에 힘입어 최형우가 득점했다. 4회에는 나지완의 솔로포가 터지며 2점 리드를 잡았다. 비록 다음 이닝 김민성에게 투런, 5회 박동원에게 솔로포를 내줘 역전 당했지만 아직 경기 중반이었다.

6회까지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할 수 있을 듯 했던 팻딘이 7회 흔들렸다. 김지수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한 후 김혜성과 박동원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고, 김규민과 임병욱에게 적시타를 연달아 허용했다.

KIA는 마운드를 김세현으로 교체했다. 김세현은 지난 3일과 4일 마무리 역할을 제대로 해내지 못하며 부진에 빠졌고, 5일 1군에서 말소됐다. 16일 함평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2군 경기에서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투구를 가다듬었고, 17일 1군 엔트리에 복귀했다.

4점 차 상황, 힘있는 타선을 지닌 KIA로서는 추가 실점하지 않는다면 뒤쫓을 수 있는 점수였다. 16일에도 6점 차를 따라잡으며 역전을 노리기도 했었다. 그러나 마운드에 오른 김세현이 초구 직구를 이택근에게 통타당해 쐐기 2점포를 허용하며 점수는 2-8로 멀어졌다. 16일 김윤동이 9회 마이클 초이스에게 끝내기 홈런을 내주며 패했던 KIA는 이틀 연속 불펜이 무너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