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15 16: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호잉 연타석포+윤규진 첫 승' 한화, 두산 꺾고 3연승 질주

기사입력 2018.04.17 21:40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선두 두산 베어스를 꺾고 3연승을 만들었다.

한화는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차전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11승8패를 만들며 3연승을 달성했다. 최근 10경기 8승2패의 상승세. 한편 선두 두산은14승5패를 마크하게 됐다.

이날 두산 선발 유희관이 5이닝 5실점을 기록한 반면 한화 선발 윤규진이 5이닝 2실점으로 쾌투하며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윤규진에 이어 박상원과 송은범, 정우람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제라드 호잉이 연타석 홈런으로 4타점을 올렸고, 이용규가 3안타, 이성열, 양성우가 멀티히트, 송광민이 1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1회부터 한화가 홈런으로 기선제압을 했다. 송광민이 좌전 2루타를 치고 나가있는 상황, 호잉이 풀카운트 끝에 유희관의 6구 106km/h 커브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잠실 첫 경기, 첫 타석에서 홈런을 만든 호잉이었다. 점수는 2-0.

그리고 한화는 3회 또 한번 호잉의 홈런을 앞세워 점수를 추가했다. 이번에는 송광민이 볼넷으로 출루해 만들어진 2사 1루 상황, 3볼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4구 121km/h 슬라이더를 공략해 이번에도 공을 담장 밖으로 넘겼다. 호잉의 시즌 첫 연타석 홈런. 이 홈런으로 한화가 4-0으로 앞섰다.

리드를 잡은 한화는 5회에도 한 점을 더 추가했다. 이용규와 양성우가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 상황에서 송광민의 희생플라이가 나왔다. 3루에서 태그업한 이용규가 안전하게 홈을 밟으면서 한화가 5-0으로 점수를 벌렸다.

두산도 추격에 나섰다. 두산은 6회말 류지혁과 정진호의 연속 안타, 최주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고 윤규진을 끌어내렸다. 그리고 투수가 박상원으로 바뀐 뒤 박건우의 적시타로 2-5로 따라붙었다.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한화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