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4-27 08: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팔꿈치 사구' 넥센 김태완, 검진 결과 단순 타박상

기사입력 2018.04.14 20:35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투구에 맞아 교체됐던 넥센 히어로즈 김태완이 단순 타박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넥센은 1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팀간 2차전에서 7-6으로 승리하며 두산의 9연승을 저지했다.

이날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던 김태완은 7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고, 투수 곽빈의 3구에 오른쪽 팔꿈치를 맞아 허정협과 교체됐다.

넥센 측은 경기 후 "김태완이 구로성심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고, 단순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