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17: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시즌 마무리' 김철수 감독, 다음을 향하는 시선

기사입력 2018.03.13 21:31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한국전력이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좋은 마무리는 기쁘지만 조금은 아쉬운 성적, 김철수 감독은 다음 시즌을 바라본다.

한국전력은 13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6-24, 28-2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전력은 시즌 전적 17승19패 승점 54점으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경기 후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은 "유종의 미를 잘 거둬서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시즌 전 기대와 비교해 섭섭한 것도 있지만, 부상 선수들이 많은 상황에서 비주전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 해줘서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고 시즌을 돌아봤다.

여러가지 악재들로 아쉽게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지만, 이번 시즌을 자양분 삼아 더 발전된 다음 시즌을 꿈꾸는 한국전력이다. 특히 김철수 감독은 세터 이호건의 성장을 열쇠로 꼽았다. 김 감독은 "호건이가 신인 선수다보니 호흡 맞출 시간이 별로 없었는데, 호건이를 데리고 낮고 스피드 있는 배구를 연습을 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시즌은 끝이지만 김철수 감독은 전광인을 포함한 FA 선수 문제나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등 신경 쓸 일이 많이 남아 있다. 김철수 감독은 "FA 세 명이 있는데, 아무래도 광인이가 최우선이다. 구단에도 적극 잡아달라고 할 것이고, 광인이와도 얘기해서 팀에 남아달라고 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외부 FA 영입 여부에 대해서는 "생각이 있지만 우리 팀 선수가 먼저"라고 선을 그었다. 

김 감독은 "외국인선수는 시즌이 끝나고 영상 등을 보면서 나 뿐만 아니라 단장님을 포함 구단,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해야한다. 인성이 중요하고, 열정이 있어야 하고 팀에 적응을 빨리 해야한다. 실력도 괜찮아야 한다"고 얘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