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8 16: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시작된 LG의 우익수 경쟁, 채은성이 먼저 돋보였다

기사입력 2018.03.13 15:49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우익수 한 자리를 둔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 가운데, LG 트윈스 채은성이 역전 투런포로 먼저 돋보였다.

LG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시범경기 롯데를 상대로 4-3으로 승리했다. 채은성이 결승 투런포를 기록했다.

선발로 나선 타일러 윌슨은 5이닝 3피안타(1홈런)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롯데의 선발 펠릭스 듀브론트는 4이닝 무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꽁꽁 묶었다.

LG는 4회까지 듀브론트를 상대로 안타 한 개도 뽑아내지 못하며 고전했다. 1회 김현수의 사구, 박용택의 볼넷 출루가 있었으나 가르시아의 병살타로 맥이 끊어졌다. 이후 듀브론트의 자신감 있는 투구에 눌렸다.

LG의 첫 득점을 만든 이는 채은성이었다. 5회 바뀐 투수 박시영을 상대로, 무사 1루 상황에서 2구 직구를 받아쳤다. 이 타구가 담장을 넘어가며 역전 투런포가 됐다. 채은성의 홈런에 힘입어 분위기를 잡은 LG는 6회 2점을 추가하며 확실한 리드를 잡았다. 또다른 후보인 임훈과 이천웅도 나섰다. 임훈과 이천웅은 선발은 아니었지만 대타로 나서 각각 안타와 볼넷을 기록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LG는 좌익수 김현수, 중견수 안익훈을 고정시켰다. 범람하는 외야 자원 속 남은 한 자리는 우익수다. 경기에 앞서 만난 류중일 감독은 "우익수를 두고 채은성, 이천웅, 임훈, 김용의가 경쟁한다"고 밝혔다. 이형종 역시 후보 중 한 명이지만,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합류가 어렵다.

8경기 뿐인 짧은 시범경기 기간이지만, 이때 옥석을 골라 한 시즌을 이끌 주전 9명을 결정해야 한다. 류 감독의 시범 첫 경기 선택은 채은성이었고, 채은성은 홈런을 쏘아올리며 기대에 보답했다. 치열한 우익수 경쟁의 시작을 알리는 화끈한 투런포였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