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17: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윌슨 호투-채은성 투런' LG, 첫 시범경기 롯데에 4-3 승리

기사입력 2018.03.13 15:48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가 시범 첫 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LG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시범경기 롯데를 상대로 4-3 승리를 거뒀다.

선발로 나선 타일러 윌슨은 5이닝 3피안타(1홈런)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역전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롯데의 선발 펠릭스 듀브론트는 4이닝 무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꽁꽁 묶었다.

1회초 LG는 김현수의 사구, 박용택의 볼넷 출루로 1사 1,2루 찬스를 맞았으나 가르시아의 초구 병살타로 득점하지 못했다. 위기를 넘긴 롯데는 후속 이닝 손아섭의 솔로포로 한 점을 먼저 만들었다.

이후 투수전 양상으로 흘렀다. 4회까지 책임진 듀브론트는 LG 타선을 상대로 노히트를 기록했다. 윌슨은 손아섭에게 피홈런을 허용한 후 범타 행진을 이어갔다.

마운드가 교체되며 판도도 바뀌었다. 5회초 바뀐 투수 박시영을 상대로 양석환이 출루했고, 채은성이 역전 투런포를 작렬시켰다. LG가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LG는 6회 다시 교체된 롯데 투수 이명우를 상대로 추가점을 뽑았다. 김현수, 박용택이 연속 안타를 만들었고 가르시아의 진루타로 1사 2,3루가 됐다. 양석환의 우익수 희생플라이가 나오며 1점을 추가했다. 2루에 있던 정주현도 태그업에 성공했고, 이명우의 폭투로 홈인해 4-1로 달아났다.

롯데는 7회 신정락을 상대로 장타를 폭발시키며 추격했다. 전준우, 이병규가 연이어 2루타를 터뜨려 1점을 만들었다. 대타로 나선 김문호가 적시타를 연결해 1점 차까지 추격했다. 나경민이 안타를 때리며 동점을 노렸으나 김문호가 홈 쇄도 때 아웃됐다.

9회말 LG는 김지용을 마운드에 올렸다. 선두타자 이대호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고, 김문호를 1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문규현까지 돌려세우며 경기를 마쳤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