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00: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선발 첫 선' 삼성 양창섭, 4이닝 3K 4볼넷 1실점

기사입력 2018.03.13 14:20 / 기사수정 2018.03.13 18:33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루키 양창섭이 선발로 첫 선을 보였다. 볼넷이 다소 많았으나 안정적인 피칭으로 1군 무대 성공적인 첫 발을 뗐다.

양창섭은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출전해 4이닝 동안 79구를 던져 3피안타 4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열린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삼성의 유니폼을 입은 양창섭은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는 중간투수로만 3경기를 소화한 바 있다.

이날 1회 선두타자 정현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양창섭은 박경수에게 스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지만 로하스를 3구삼진 처리하며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후 윤석민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1·2루에 몰렸고, 황재균에게도 2볼을 먼저 내줬지만 삼진을 솎아내고 실점 없이 1회를 끝냈다.

2회에는 유한준을 중견수 땅볼로 잡아내고 강백호를 상대로 풀카운트까지 몰렸지만 2루수 땅볼 처리했다. 그리고 장성우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오태곤의 유격수 앞 땅볼로 이닝을 매조졌다.

양창섭은 3회 kt에 한 점을 내줬다. 선두 정현을 2루타로 내보낸 후 박경수의 뜬공에 정현이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윤석민의 우전안타에 정현이 홈을 밟았다. 황재균은 1루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4회 양창섭은 선두 유한준에게 우전안타를 맞고 폭투로 2루를 헌납했지만 유격수 김상수의 호수비로 강백호를 직선타 처리, 장성우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후 오태곤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정현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고 4회를 마쳤다. 

이후 양창섭은 1-1 동점 상황에서 5회부터 황수범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