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김한수 감독의 기대 "박한이, 제 몫 잘해줬으면"

기사입력 2018.03.13 12:16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가 감독이 베테랑 박한이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삼성은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범경기 첫 경기에 나선다. 이날 삼성은 신인 양창섭을 선발투수로 내세우고, 박해민(중견수)-김상수(유격수)-구자욱(우익수)-러프(1루수)-이원석(3루수)-강민호(포수)-박한이(지명타자)-배영섭(좌익수)-손주인(2루수)의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팀의 중심이었던 이승엽이 은퇴한 뒤 첫 시즌, 김한수 감독은 "박한이 등 고참들이 솔선수범해주고 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박한이에 대해 "작년에는 아파서, 또 부진해서 많이 못 나왔다. 본인이 노력을 많이 했기 때문에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박한이는 부상과 함께 많은 기회를 받지 못하면서 68경기에 나와 31안타 14타점 14득점 2할6푼3리의 타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16시즌 연속해 계속 됐던 세 자릿 수 안타 기록도 끝이 났다. 김한수 감독은 "무릎은 이제 안아프다고 하더라. 제 몫을 해줬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시범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즌이 막이 오른다. 김한수 감독은 "아픈 선수는 없기 때문에 선수들 컨디션을 확인하고, 컨디션을 끌어올려서 개막에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지난 시즌 시범경기에 부상 선수가 많았는데, 부상 없이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