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16: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올림픽 폐막…외신도 극찬 "동계올림픽의 새로운 지평"

기사입력 2018.02.26 09:53 / 기사수정 2018.02.26 10:01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 지난 9일부터 17일간 이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25일 폐막했다. 외신들은 폐회식 현장 상황을 생중계하며 '평화 올림픽'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CNN은 "평창올림픽이 평화를 촉구하며 화려한 폐막식으로 끝을 맺었다"는 제목으로 폐회식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특히 CNN은 "이번 평창올림픽은 일부 산발적인 도핑 사건을 제외하고는 주요 스캔들이나 조직적인 문제없이 진행됐다"고 호평했다.

ESPN은 "북한의 김영철과 이방카 트럼프는 올림픽 경기장에 앚아 평화와 국제 단결을 보여줬다"며 "비록 두 사람 사이에 의사 소통은 없었지만, 그들은 함께 평창 올림픽을 마무리 짓는 열정적이고 정교한 폐회식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AFP 통신도 "이방카 트럼프와 김영철이 함께 폐회식에 참석한 것은 스포츠가 이끌어낸 외교술이다"고 집중 보도했다. 

뉴욕타임즈는 자사 올림픽 특별취재단이 선정한 명장면을 소개했다. 그 중에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 쇼트트랙 남자 1500m 경기 등이 선정됐다.

특히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를 취재한 모토코 리치 기자는 "스웨덴을 상대한 마지막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은 경기장 가운데 모여 스틱을 한 데 모았다"며 "관중들은 '우리는 하나다'고 소리쳤다"고 조명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 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폐막식 연설에서 "평창올림픽은 스포츠가 어떻게 세계인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지 보여줬다"며 "동계올림픽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평창,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