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1 02: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 TODAY] 이채원·주혜리, 이어지는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꿈

기사입력 2018.02.15 14:00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이채원과 주혜리의 무한도전이 계속된다.

이채원과 주혜리는 15일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0km 프리에 출전한다.

이채원은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전설이자 산 증인이다. 어느덧 37세의 나이, 한국 국가대표팀 최고령 선수다. 대학 시절부터 국가대표로 뛴 그는 2011년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동계 아시안 게임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0km 프리스타일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 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 사상 최초로 국제 대회에서 우승을 기록하며 새 역사를 쓴 바 있다. 

이채원은 대한체육회와의 인터뷰에서 "2011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동계아시안게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한국 크로스컨트리 사상 첫 동계 아시안게임 금메달이라는 사실이 나를 벅차게 만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이채원은 지금까지 동계체전에서 금메달만 70개를 획득한 데다, 지난해 2월 국내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진행된 국제스키연맹 월드컵 스키애슬론에서 국내 크로스컨트리 사상 월드컵 최고 순위에 해당하는 1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채원에게 이번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는 다섯 번째 도전이자, 마지막 도전이 될 전망이다.

이채원은 "선수 생활을 하면서 다섯 번째로 참가하는 올림픽이다. 나의 고향인 평창에서 개최되는 경기라 더 특별하고 영광스럽다. 이번 올림픽에서의 내 예상 목표는 20위권에 드는 것이다.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이런 이채원을 보며 많은 한국 선수들이 꿈을 키워왔다. 이채원과 함께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에 출전하는 주혜리도 마찬가지다. 주혜리는 대한체육회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크로스컨트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이채원 선수를 가장 존경한다. 존경하는 선수와 이번 올림픽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이채원 선수와 함께 평창올림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힐 정도로 이채원의 열혈 팬이다. 

또, 주혜리는 지난 13일에 열린 크로스컨트리 여자 스프린트 클래식 예선에 출전 도중 부상을 당했음에도 코스를 끝까지 완주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날 주혜리가 보여준 끈기는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몸살을 앓으면서도 완주한 끝에 은메달을 따낸 이채원을 떠올리게 했다.

주혜리는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것 자체가 나에게 꿈같은 일이다. 순위를 정하는 것보다 경기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 올림픽에서 내 모든 힘과 열정을 쏟아 붓고 시합을 마무리하겠다. 그것이 나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의지를 표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