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0 1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 피겨] 北 렴대옥-김주식, 페어 최종 13위 '최고 성적' (종합)

기사입력 2018.02.15 13:34 / 기사수정 2018.02.15 13:50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북한 피겨 스케이팅 페어의 렴대옥과 김주식이 최종 13위로 북한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에서의 최고 성적을 냈다.

렴대옥-김주식은 1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페어 스케이팅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3.65점 예술점수(PCS) 60.58점을 합친 124.23점을 받으면서 전날 쇼트 프로그램 69.40점으로 총점 193.63점을 기록, 최종 13위에 올랐다.

이번 올림픽에서 쇼트 프로그램과 프리 스케이팅, 총점에서 모두 개인 최고점을 달성한 렴대옥-김주식이다. 이날 기록으로 렴대옥과 김주식은 지난달 대만 타이베이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총점 시즌 베스트 184.98점을 돌파했다.

프리 스케이팅 진출 16개 팀 가운데 6번째로 빙판에 오른 렴대옥-김주식은 '주 쉬 퀸 샹송(Je suis qu'une chanson)'에 맞춰 연기했다.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성공한 렴대옥과 김주식은 이어 트리플 토룹+더블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도 무난하게 소화했다.

이후 그룹5 리버스 라쏘 리프트와 더블 악셀 이후 백워드 아웃사이드 데스 스파이럴 연기를 선보였다.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 이은 스로 트리플 살코 점프에서 렴대옥이 착지시 손을 짚는 실수르 범하기도 했다. 


그룹5 악셀 라쏘 리프트에 이은 스로 트리플 룹, 코레오 시퀀스를 연기한 렴대옥과 김주식은 그룹3 리프트를 깨끗하게 성공시킨 뒤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프로그램을 마무리 했다.

지난해 9월 ISU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서 페어 종합 6위에 오르며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확보했던 렴대옥과 김주식은 출전권 사용 여부를 통보하지 않았다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결정되면서 출전 기회를 얻어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

한편 금메달은 총점 235.9점을 기록한 독일의 알리오나 사브첸코-브루노 마소가 품에 안았다. 2010년 밴쿠버올림픽과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로빈 졸코비와 호흡을 맞춰 모두 동메달을 거머쥐었던 사브첸코는 이날 꿈에 그리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은 중국의 쑤이원징-한총(235.47점)이, 동메달은 캐나다의 메간 두하멜-에릭 래드포드(230.15점)가 차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