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1 02: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일본에 1-4 패배로 승 없이 예선 마감

기사입력 2018.02.14 18:41 / 기사수정 2018.02.14 20:09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일본에게 패하며 결국 승리 없이 대회를 마감했다.

남북 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일본과의 마지막 조별 예선에서 1-4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단일팀은 스위스와 스웨덴 0-8 패배에 이어 1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조별 예선을 마무리하게 됐다.

이날 세라 머리 감독은 북한 선수 3명을 투입했던 스위스, 스웨덴전과 달리 4명의 북한 선수를 투입했다.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김은향이 2라인 공격수, 3라인 수비수로 황충금이 나섰고, '에이스' 정수현이 4라인 공격수를 맡았다. 공격수 김향미가 처음으로 4라인에 투입되며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1라인 공격진은 이진규, 박종아, 최유정이 변함 없이 선봉에 섰다.

1피리어드부터 2점을 내주고 시작한 단일팀이었다. 일본은 경기 시작 초반인 1분7초 구보 하나에가 토코 하루카, 유키타 루이의 어시스트를 받아 단일팀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그리핀 희서가 크로스 체킹으로 페널티를 받으면서 파워플레이 기회를 잡은 일본은 3분58초 오노 쇼코가 점수를 추가, 2-0으로 달아났다.


팽팽하던 2피리어드에서 고대하던 단일팀의 첫 골이 터졌다. 2피리어드 9분31초, 단일팀의 랜디 희수 그리핀이 박윤정의 패스를 받아 일본 수비를 제치고 슛을 날랐다. 이 슛은 일본 골리의 사이로 들어가며 골망을 흔들었다. 점수는 1-2, 1점 차가 됐다.

3피리어드 역시 양 팀의 공방전이 이어졌다. 일본은 더 달아나기 위해, 단일팀은 쫓기 위해 고군분투 했으나 좀처럼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특히 양 측 골리들을 뚫기 쉼지 않았다. 그러던 중 3피리어드 11분42초에 코이케 시오리가 호소야마다 아카네, 요네야마 하루나의 어시스트로 득점을 추가했다. 

종료 직전인 3피리어드 18분33초 단독 드리블 후 골리가 없는 틈을 탄 유키타 루이의 슛으로 일본이 승리에 쐐기를 박았고, 이후 더 이상의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일본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