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2-19 1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 컬링] '예선 첫 경기' 남자 컬링 4인조, 미국에 7-11 패배

기사입력 2018.02.14 12:29 / 기사수정 2018.02.14 12:45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첫 경기에 나선 한국 컬링 남자 대표팀이 미국에게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김창민(스킵), 김민찬(세컨드), 성세현(서드), 이기복(리드)가 나선 한국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남자 예선 1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7-11로 패했다. 

선공으로 시작한 1엔드 한국은 미국과 공방전을 벌였으나 미국이 먼저 2점을 따냈다. 그러나 한국은 2엔드에서 하우스에 자리한 미국의 마지막 스톤을 김창민이 쳐내면서 2점을 따내 2-2 동점을 만들었다.

미국은 3엔드에서 3득점을 하며 달아났고, 4엔드 한 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5엔드에서 한국의 마지막 샷이 하우스를 벗어나면서 미국이 다시 3점을 더 추가해 3-8로 점수를 크게 벌렸다.

한국은 6엔드 트리플 테이크 아웃 샷을 노린 미국이 실수를 범하면서 3점을 획득,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미국이 8엔드 2득점을 올렸고, 한국이 8엔드 1점을 따라붙었으나 9엔드에는 미국이 한 점을 더 추가하면서 7-11을 만들었고, 10엔드 방어에 점수를 얻지 못하면서 경기가 종료됐다.

한편 남녀 4인조 컬링은 10개 팀이 예선전을 벌여 모든 팀과 한 번씩 맞붙고 상위 4개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은 이날 오후 8시 5분에 스웨덴과의 2차전을 치른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