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2-25 17: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평창 스노보드] '98.25점' 클로이 김, 女 하프파이프 최연소 금메달

기사입력 2018.02.13 11:47 / 기사수정 2018.02.13 15:27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 한국명 김선)이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여자 하프파이프 최연소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 1차에서 93.75점, 2차에서 41.50점, 마지막 3차에서 98.25점을 얻어 금메달을 따냈다.

클로이 김은 1차 마지막 순서인 12번째 주자로 나섰다. 압도적인 높이의 점프를 선보였고, 1080도, 720도도 가뿐히 성공시켰다. 2위 류자위(85.50점)와의 격차를 벌리며 금메달에 한걸음 가까워졌다. 2차에서는 착지 실수가 나오며 41.50점에 그쳤지만, 3차에서 양방향 1080도에 성공하며 98.25점을 받았다. 류자위는 3차에서 89.75점을 얻으며 마무리했다.

재미교포 2세인 클로이 김은 양친이 모두 한국계 미국인이다. '천재 스노보더'라고 불릴 만큼 적수 없는 기량을 과시한 클로이 김은 부모님의 나라인 한국 평창에서 최연소 금메달로 올림픽 새 역사를 썼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평창,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