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1-23 09: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올스타전] 'MVP-덩크왕' 버튼 "트리플크라운 해보고 싶다"(일문일답)

기사입력 2018.01.14 19:03 / 기사수정 2018.01.14 19:10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채정연 기자] 올스타전 MVP와 덩크왕을 휩쓸며 2관왕을 차지한 디온테 버튼이 기쁜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이날 메인 경기에서는 이정현 드림팀이 오세근 매직팀을 117-104로 꺾고 승리했다.

이정현 드림팀에 속했던 버튼은 화려한 플레이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MVP에 선정됐다. 또한 폭발적인 덩크로 제임스 켈리(LG)를 꺾고 덩크왕 자리에도 올랐다. 버튼은 "첫 시즌에 MVP까지 되어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버튼과의 일문일답.

-첫 올스타전을 치른 소감과, MVP가 된 소감은.
▲꿈이 현실이 된 것 같다. 첫 시즌에 첫 MVP가 된 것이 영광스럽다. 솔직히 MVP를 받으려고 한 게 아니라, 경기를 이기려고 열심히 했는데 성과가 돌아온 것 같다.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어시스트 2개가 모자랐는데.
▲어시스트 2개가 부족했던 건 두경민의 잘못 같다(웃음) 공을 줬는데 그가 성공하지 못했다.

-은퇴를 앞둔 김주성과 함께 하고 있다. 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그를 사랑한다. 밖에서도, 안에서도 그렇게 나이가 든 선수이지만 정말 대단한 선수라고 생각한다. 베테랑이 되어서도 잘 하는데, 젊은 시절에는 얼마나 더 잘했을까 싶다.

-덩크 2라운드에서 실패해서 마지막에는 성공을 해야했다. 작전이 있었나.
▲공을 돌려서 하는 덩크를 하고 싶었는데 잘 안됐다. DB에 와서 훈련 와서 성공한 적이 있었고, 그 느낌으로 해보고 싶었다. 

-오늘만 해서 700만원 가량의 상금을 받았다. 어떻게 사용할 생각인가.
▲더 굴리기 위해서는 투자를 해야하지 않을까. (혹시 가상화폐를 하나) 50불 정도 넣었다가 바로 뺐다. 조마조마했기 때문이다.

-덩크슛 우승과 MVP 중 어느 것이 더 기뻤나.
▲내가 속한 팀이 이겼기 때문에 MVP를 받았고, 그래서 더 와닿는다.

-정규리그 우승하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해 MVP를 타면 트리플크라운도 가능하다. 김주성도 했었는데, 욕심이 있나.
▲정말 해보고 싶다. 쉽지는 않겠지만.

-자유투 실패 후 퍼포먼스가 있었다. 약속된 것이었나.
▲정말 그런 이벤트가 있다고는 들었는데, 그런 식일 줄은 몰랐다. 무슨 일이 벌어질 지 몰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학생,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