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1-22 09: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올스타전] 전준범, 화이트 누르고 3점슛 컨테스트 우승

기사입력 2018.01.14 16:43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채정연] 이번 올스타전 '3점슛의 제왕'은 전준범(현대모비스)이었다.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이날 본 게임 1쿼터 타임아웃에 열린 '게토레이 3점슛 컨테스트 결선'에는 김기윤(KT), 테리코 화이트(SK), 전준범(현대모비스), 송창용(KCC)이 나섰다.

먼저 준결승 첫 번째 경기에서는 김기윤과 화이트가 맞붙었다. 각자 측면 외곽에서 시작해 번갈아 5개씩 던지는 방식이었다. 화이트가 처음에는 2점을 기록하며 뒤쳐지는 듯 했으나, 2번째 구역부터 감을 잡으며 김기윤을 역전했다. 김기윤은 마지막 구역에서 공 5개를 모두 집어넣었지만 19-20, 1점 차로 패했다.

이어진 두 번째 경기에서는 전준범과 송창용이 승부를 가렸다. 첫 구역에는 두 선수 모두 4점으로 시작했으나, 전준범이 두번째 구역에서 5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10-7로 역전했다. 결국 전준범이 17-11로 결선행을 확정했다.

대망의 결승은 전준범이 먼저 시작했다. 첫 구역에서 5점을 따낸 전준범에 이어 화이트가 1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분위기를 탄 전준범이 3번째 구역까지 13-6으로 앞섰다. 화이트가 4구역에서 10-16으로 추격했지만, 전준범이 마지막 구역에서 10점 차를 만들며 승리를 확정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학생,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