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3 1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최고 투수상' 손승락 "내년에도 선발의 승리를 지키겠다"

기사입력 2017.12.07 12:45 / 기사수정 2017.12.07 13:24


[엑스포츠뉴스 양재,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 손승락이 은퇴 선수들이 선정한 최고 투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7일 서울 강남구 양재 엘타워 그랜드홀에서 제 5회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을 개최했다. 최고 투수상은 손승락에게로 돌아갔다.

손승락은 61경기에 출전해 1승 3패 37세이브를 올렸다. 가을야구에서도 철벽 뒷문을 구축하며 마무리로서 흠잡을 곳 없던 한 시즌을 보냈다.

손승락은 "다른 상보다 더 뜻깊은 것 같다. 선배님들이 주시는 상이라 영광이다"라며 "가을야구를 할 수 있어 뜻 깊었다. 더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내년 목표를 묻자 "세이브 갯수보다, 선발 투수들이 승수를 많이 쌓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양재,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