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1 19: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세르비아] 구자철 PK 동점골...후반 1-1 균형 맞췄다

기사입력 2017.11.14 21:28 / 기사수정 2017.11.14 21:28


[엑스포츠뉴스 울산, 채정연 기자] 후반 실점을 허용한 한국 대표팀이 구자철의 페널티킥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친선 경기를 치렀다.

이날 한국은 최전방에 손흥민을 배치해 득점을 노렸다. 2선에는 기성용, 권창훈, 이재성이 배치됐고 중원은 구자철과 정우영이 가세했다.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최철순으로 이뤄진 수비진을 갖췄고 부상으로 빠진 김승규 대신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을 조현우의 슈퍼세이브로 실점 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부터 공세를 펼쳤다. 한국은 여러차례 찬스를 만들었으나 마무리까지 이어지지 못했고 결국 역습을 허용했다. 세르비아가 사비치의 패스에 이어 랴이치가 마무리하며 후반 13분 선제골을 만들었다.

그러나 한국은 곧바로 만회의 기회를 얻었다. 후반 15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구자철이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직접 나선 구자철이 동점을 만들며 다시 균형을 맞췄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울산,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