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0 14: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사회일반

모자이크도 없이 버젓이...선정적인 간호사 장기자랑 '2차 피해' 우려

기사입력 2017.11.13 14:21


대형병원을 운영하는 한 재단이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장기자랑을 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장기자랑 영상이 모자이크 없이 확산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된다.

13일 페이스북 등 주요 SNS 등에는 해당 영상 원본이라며 버젓이 올라와 있는 걸 확인할 수 있다.

문제는 대다수 영상들은 모자이크 처리없이 원본이 그대로 올려져 있다는 것. 해당 간호사들이 얼굴이 그대로 노출돼 2차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영상들은 현재 수만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이 병원의 재단 측은 매년 10월 재단 행사에서 장기자랑 시간에 간호사들이 짧은 옷을 입고 나와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