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1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준PO4] 'PS 첫 승' 린드블럼, 그가 왜 '린동원'인지 보여줬다

기사입력 2017.10.13 21:18


[엑스포츠뉴스 창원, 채정연 기자] 4일 휴식은 에이스에게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다. 롯데 자이언츠 조쉬 린드블럼이 NC 타선을 꽁꽁 묶으며 5차전으로 향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4방의 홈런에 힘입어 7-1 승리를 거뒀다.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로 맞춘 롯데는 이제 홈인 사직에서 운명의 5차전을 준비한다.

4차전이 우천으로 하루 밀리며 린드블럼은 생애 두번째 한국에서의 포스트시즌 등판을 치르게 됐다. 1차전 6이닝 2실점 호투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따내지 못했던 린드블럼은 4차전에서 8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1회 나성범에게 안타를 허용한 것을 제외하고는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산뜻하게 출발한 린드블럼은 2회 권희동에게 사구를 내준 후 노진혁, 손시헌을 연달아 잡아내 실점없이 마쳤다. 3회 역시 박민우에게 허용한 안타를 제외하고는 범타로 도배했다.

4회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다. 모창민, 권희동에게 안타와 도루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그러나 마치 실수였다는 듯 이후 완벽한 피칭을 이어갔다. 5회부터 8회까지 김준완에게 내준 2루타를 제외하고는 위기 없이 막아냈다.

4일 휴식이 무색했던 피칭이었다. 3차전 두자릿수 점수를 뽑아내며 한창 불타던 NC 타선을 상대로 1점 만을 내줬고, 8회까지 홀로 마운드를 지키며 이닝 인터 역할까지 해냈다. 브룩스 레일리가 부상으로 준PO 추가 등판이 불발된 가운데, 외인 듀오 중 홀로 롯데를 지키고 있다. 

패하면 곧바로 시즌을 마치는 경기였기에 부담이 더 컸을 터다. 그러나 린드블럼은 '린동원' 별명이 아깝지 않게 활약했다. 힘든 시기에 펼친 역투이기에 더욱 값진, 에이스의 완벽투였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