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12: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준PO4] 팽팽한 부마더비, 4년 만에 열리는 준PO 5차전

기사입력 2017.10.13 21:17


[엑스포츠뉴스 창원, 조은혜 기자] 팽팽한 '낙동강 더비'가 결국 승부를 5차전으로 이끌었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NC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리즈 전적 1승2패로 1패면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 끝내 승리를 챙기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손아섭의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롯데는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으나 또 한 번 터진 손아섭의 3점 홈런과 이대호, 전준우의 솔로 홈런으로 NC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제 양 팀의 시즌 전적은 2승2패 동률로, 5차전에서 결국 승부가 갈리게 됐다.

준플레이오프가 5차전까지 열렸던 것은 4년 전인 지난 2013년이다. 당시 3위 넥센과 4위 두산이 맞붙었고, 넥센이 2승을 먼저 챙겼으나 두산이 내리 3승을 거두면서 리버스 스윕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2013년 준플레이오프는 5경기 중 3경기가 연장전으로 이어졌을 정도로 치열했다.

이후 2014년, 2015년과 2016년 준플레이오프는 모두 3승1패로 4차전에서 끝이 났다. 그리고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서 처음으로 열린 '부마더비'에서 5차전이 열린다. 다시 한 번, 부산 사직구장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