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08: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준PO4] '4홈런 폭발' 롯데 기사회생, 승부는 5차전으로

기사입력 2017.10.13 21:17


[엑스포츠뉴스 창원, 조은혜 기자] 벼랑 끝에 몰렸던 롯데 자이언츠가 NC 다이노스를 꺾고 준플레이오프를 끝내 5차전으로 끌고간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NC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다시 시리즈 전적 2승2패를 만들면서 운명의 5차전이 치러지게 됐다.

12일 경기가 비로 취소되면서 박세웅에서 린드블럼으로 선발을 변경, 4일 휴식 후 등판한 린드블럼은 8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9회는 박진형이 책임졌다. 타선에서는 손아섭이 연타석 홈런, 이대호가 솔로 홈런으로 시원한 타격을 보여줬다.

팽팽한 0-0의 균형은 롯데로부터 깨졌다.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손아섭이 볼카운트 1-1에서 최금강의 3구 134km/h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롯데가 1-0의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곧바로 NC가 동점을 만들었다. 1사 후 모창민이 내야안타로 출루, 도루로 2루를 밟았다. 이어 권희동의 적시타가 나오며 모창민이 홈인, 1-1로 승부는 원점이 됐다.

벼랑 끝에 몰린 롯데의 기세는 더 무서웠다. 4회 1사 후 앤디 번즈가 중전 2루타로 출루해 선발 최금강을 끌어내렸고, 원종현으로 투수가 바뀐 가운데 문규현의 땅볼로 번즈가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신본기의 타구가 3루 파울라인을 따라 흐르면서 내야안타가 됐고, 그 사이 번즈가 홈을 밟아 2-1로 앞섰다.

이후 전준우의 타구도 3-유간 애매한 곳에 떨어지며 내야안타로 출루, 2사 1·2루. 손아섭의 홈런이 또다시 터졌다. 손아섭은 원종현의 2구를 타격해 다시 한번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겼다. 점수는 단숨에 5-1까지 벌어졌다. 롯데는 여기에 6회 이대호의 솔로포를 더해 6-1로 달아났다.

7회에도 홈런을 추가하는 롯데였다. NC 마운드에는 구창모. 1사 후 전준우가 무려 10구의 승부 끝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뽑아내 7-1, 6점 차 점수를 만들었다. 이후 양 팀의 추가득점이 나오지 않았고, 결국 롯데가 승리를 쟁취하며 '부산행'을 일궈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