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01: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준PO4] "사직으로 가자" 롯데의 완벽했던 '부산행' 시나리오

기사입력 2017.10.13 21:10 / 기사수정 2017.10.13 21:18


[엑스포츠뉴스 창원, 채정연 기자] 우리가 알던 롯데 자이언츠가 돌아왔다. 후반기 기적의 나날을 써내려갔던 '후반기 롯데'가 돌아왔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4방의 홈런에 힘입어 7-1 승리를 거뒀다.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로 맞춘 롯데는 이제 홈인 사직에서 운명의 5차전을 준비한다.

가을의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었던 4차전, 롯데는 벼랑 끝에서 비로소 자신들의 야구를 선보였다.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10개의 탈삼진을 빼앗으며 7이닝 1실점 완벽 피칭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타선의 부활이 고무적이었다. 그 선봉장에는 손아섭이 있었다. 손아섭은 3차전 8회 추격의 투런포를 쏘아올린 후 3루를 향해 포효를 해 화제를 모았다. 수세에 몰렸으나 가라앉지 않은 롯데의 더그아웃 분위기를 대변하는 세리머니이기도 했다. 손아섭은 4차전에서도 4회 솔로포, 5회 스리런으로 연타석 홈런을 쏘아올리며 분위기를 롯데로 이끌었다.

손아섭이 앞장서자 중심타선이 차례로 살아났다. 4번타자 이대호가 6년만에 KBO리그 포스트시즌 복귀를 알리는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부진 속에서도 꾸준히 톱타자로 기용됐던 전준우가 7회 장타 침묵을 깨는 홈런을 만들며 그간의 설움을 날렸다.

주루와 수비 쪽에서는 앤디 번즈가 빛났다. 번즈는 5회 비거리가 길지 않았던 타구에도 2루로 전력질주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이는 신본기의 적시타로 이어지며 역전 득점이 됐다. 또한 1,2루 사이를 빠져나갈 뻔한 타구들을 여럿 범타로 둔갑시키며 수비에서도 장기를 뽐냈다.

모든 측면에서 매일 놀라운 행보를 보였던 롯데의 컴백을 알렸다. 살아난 롯데는 이제 사직으로 향해 5차전을 준비한다. 5년 만에 맞은 롯데의 가을은 어떤 엔딩을 맞게 될까.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