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08: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준PO4] 박세웅 대신 린드블럼, 벼랑 끝에 선 롯데의 배수진

기사입력 2017.10.12 18:16 / 기사수정 2017.10.13 09:38


[엑스포츠뉴스 창원,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4차전 선발을 변경했다. 박세웅 대신 조쉬 린드블럼이 롯데의 명운을 지고 마운드에 오른다.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예정이던 롯데와 NC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은 13일로 순연됐다. 취소 결정이 난 후 양 팀은 4차전 선발을 재공지했다. NC는 최금강을 그대로 밀고 나갔으나 롯데는 린드블럼으로 교체했다.

지난 8일 1차전 선발로 나섰던 린드블럼은 4일 휴식 후 또 한번 선발 중책을 맡게 된다. 7회 실책으로 무사 1,2루 위기에 몰리기 전까지 6이닝 2실점 역투를 펼쳤다. 한국에서 치른 첫 포스트시즌 등판부터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후반기 롯데의 상승세를 이끈 주역이었음을 증명했다.

지금의 박세웅이 전반기 컨디션이 아닌 점도 롯데 벤치가 고려했을 가능성이 높다. 박세웅은 전반기에만 9승, 2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토종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러나 후반기 체력, 구위 저하를 겪으며 3승을 수확하는데 그쳤다. 3할에 가까워진 피안타율은 물론, 11경기에서 12개의 홈런을 허용하며 '장타 주의보'가 발령됐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는 우천 순연으로 하루의 여유를 더 얻었다. 큰 무대 경험이 없는 젊은 박세웅보다, 1차전에서 믿음직한 투구를 보여줬던 린드블럼 쪽으로 무게의 추가 기울었다. 또한 필승조인 박진형-조정훈-손승락이 3일의 휴식을 취하게 되며, 리드를 잡았을 때 뒷문을 틀어막을 수 있는 여건이 갖춰졌다.

물론 이 모든 것은 타선이 제 역할을 해줬을 때 펼칠 수 있는 시나리오다. 1차전에서 린드블럼에게 한 점 밖에 내주지 못했던 타선은 밤 경기로 넘어오며 조금씩 감을 찾고 있는 모양새다. 손아섭, 이대호, 최준석의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좌익수 김문호가 옆구리 근육 파열로 더 이상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지만, 공백은 박헌도와 이우민으로 채울 예정이다. 강민호, 전준우가 조금 더 분발한다면 충분히 붙어볼 만 하다.

조원우 감독은 4차전을 앞두고 총력전을 예고했다. 패하면 뒤가 없는 벼랑 끝이다. 4일 휴식의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린드블럼을 선발로 내세운 것은 반드시 이번 경기를 잡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롯데는 시리즈를 사직으로 끌고 가며 5차전 '끝장 승부'를 만들 수 있을까.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